피 뽑고 주사 꽂고 편도염 일기 둘째 날:

 20200825 오늘도 아침 일찍 찾아온다 레타

오늘은 그래도 어제보다는 나았다.

밤새도록 30분동안 눈을 뜨고 정신없었는데 일어나보니 그래도 잔 느낌이야.

혼자 걸어갈 수 있을 정도면 됐어! 저는 다 내려갔을 줄 알고

학교에 서류 제출하러 우체국 에 갔다.

코로나 때문에 갔어야 할 프로그램이 못 가서 우편으로 보내야 한대.

안녕의 서류들 ( さよなら さよなら ))

●병원 도착하고 나서 왜 병원 오면 더 아파져?

또 열이 났어 열이 내린 게 아니야

그냥.. 몸도 아프고 머리도 목은 더 심해졌다는 선생님의 말씀

이상하다며 피를 뽑으라고 했고, 나는 주사를 놔달라고 했다.

…겁 내가 주사를 맞아달라고 부탁하다니…

ㄷㄷㄷ ㄷㄷㄷ ㄷㄷㄷ

약 얻어먹고 가는 길

햐삐를 고르는데 힘주어 라고 간호사가 힘들었다고 ㅋㅋㅋ

겁이 많아서… 수줍어서 죄송합니다.

밥은 꼭 먹고 약 먹으라고 하니까 비요뜨 동생 몫까지 사온 음료수 큰 거 사가지고

다시 네발걸음으로 집에 도착한 크크크크

이러다 저 편도염 아니라 동물병 걸린 거 아니냐고 동물병원 매장 오픈

목구멍에서 약과 피맛이 계속 섞여도 코로나가 아니라서 정말 다행이야.( ´ ; ω ; ` )

정말 좋았어

회사에 합격하고 긴장이 풀렸는지 병지대에 와 버렸다

액땜한거라고 생각해야지 내일은 꼭 나아서 병원가기가 귀찮다구

#소이츄환영 #소이츄 #일상 #일기 #데일리 #일상블로그 #대학생 #키토산 #이웃환영 #키토산블로그 #키토산일상 #대학생일상 #이비인후과 #병원 #편도염 #목통증상코로나 # #여름감기